美국무부 “변한 것 없어…제재이행 노력중요”

미국 국무부는 4일 북한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변한 것이 없다고 밝혔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과 관련한 잇단 질문에 “백악관에서 밝힌 것 이상은 없다”고 추가 언급을 자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드 부대변인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 언급한 것에 추가할 것은 없다”면서 “변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필립 골드버그 대북제재 조정관의 러시아 방문 결과와 관련, “모스크바에서 좋은 논의를 했다”면서 “골드버그 조정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 이행을 위한 가능한한 최고의 지지를 얻기 위해 그곳에 갔다”고 전했다.

그는 “이런 노력들은 계속될 것이며, 이는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북한과 미얀마간의 군사분야 협력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과 버마(미얀마)간의 어떤 군사 연계도 우려하고 있으며, 그런 우려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북한과 미얀마간의 핵협력설과 관련, 정보사안이라는 이유로 자세한 언급은 피하면서도 “우리의 우려 사안”이라고 거듭 우려를 표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