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남북접촉 타결 환영…朴대통령 노력지지”

미국 국무부가 한반도 군사적 긴장 상황을 논의하는 남북 고위급 회담이 극적으로 타결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남북한 합의를 환영한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원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는 박근혜 대통령의 끊임없는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한국 정부와 계속 긴밀하게 공조하고 동맹에 대한 우리의 변함없는 지지를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커비 대변인은 또 “이번 남북한 합의안이 한반도 긴장완화를 이끌어내길 희망한다”면서 “합의안 내용에 대해 구체적 입장을 취할 순 없지만 양측이 이끌어낸 명백한 타협이며 서로 만족스러운 합의를 이뤘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지난 수일간 높은 군사적 긴장상태가 이어졌기 때문에 북한이 앞으로 접경지대의 군사 활동을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