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對北식량지원 모니터링에 결함”

최근 북한 식량난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미국과 주변국들이 대북 지원에 망설이고 있는 것은 식량분배 모니터링이 제대로 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세계식량계획(WFP) 폴 리슬리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각) RFA와 통화에서 “지원 식량 분배에 따른 북한관리들과의 업무연락과 분배 확인 감시 인력, 그 밖의 지원 인력이 필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 정부가 이 같은 인력추가 투입, 분배, 감시 등의 활동여건을 허용해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폴 대변인은 “WFP는 북한 지역 50곳에서 어린이, 임산부, 노약 주민들 등 취약 계층 110만여 명을 대상으로 긴급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문제는 보다 많은 주민들에게 식량 지원 규모를 늘릴 경우다”고 했다.

또한, “국제적인 곡물 가격이 상승되었지만, 식량 지원을 위한 기여금의 확보는 아직 어려운 상황은 아니다”며 “돈이 부족한 것이 아니라 북한이 외부의 식량 지원을 원활하게 할 준비에 적극적이지 않고 있어서다”고 말했다.

WFP는 북한에 올해 8월까지 식량 4만5천t이 지원할 예정이며, 이후 연말까지 3만t을 추가 지원, 취약계층들에게 분배할 계획이다.

하지만, 북한에서 이뤄지고 있는 WFP의 긴급구호사업은 북한과 계약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8월 이후에는 북한의 사업 연장 승인이 있어야 가능하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의 숀 매코맥 대변인은 16일 “미국은 북한뿐 아니라 식량을 필요로 하는 나라들에 대해 인도적 차원에서 식량을 지원한다는 입장이지만, 중요한 것은 지원되는 식량이 대상국가 내에서 식량을 필요로 하는 수혜자, 즉 주민들에게 제대로 전달이 되는지를 확인 감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이어 숀 대변인은 “WFP는 일반적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모니터링 체계가 개선된다고 말하지만 북한의 경우 여전히 모니터링에 결함이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50만t 북한 식량지원이 미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대북 식량 지원을 포함한 다른 나라에 대한 식량 지원에 정치적인 고려는 없다”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