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후계구도 중대한 관심사”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후계구도에 대해 “그것은 우리의 중대한 관심사”라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후계구도가 북핵과 억류중인 미 여기자들 문제에 미칠 영향에 대한 질의에 이같이 밝히면서 “북한 내 상황진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켈리 대변인은 후계 과정 진행 여부에 관련해서는 “북한의 내부 정치문제에 대해 어떤 성격규정을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6자회담 등을 통해 국제사회에 편입되고 협력하는 것이 진전이라는 점을 인식할 수 있길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억류기자에 대한 재판 이후 북한과 대화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두 여기자가 처한 상황을 알아보려고 북한 당국과 접촉했다”면서도 외교적으로 오간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켈리 대변인은 아직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분석결과가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아직 어떤 결론이 나왔는지 확신이 없다며 정보가 더 있는지 살펴보겠다고만 답했다.

그는 북한이 또 다른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를 봤다면서도 직접적인 대응 언급은 하지 않으면서 “북한은 호전적이고 도발적인 행위를 삼가고 협상 테이블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