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여성 정치범 포함 석방 캠페인 실시

미국 국무부가 북한 여성을 비롯해 세계의 저명한 여성 정치범 20명에 대한 석방 캠페인을 실시한다.

사만다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1일(현지시간) 캠페인 시작을 알리는 브리핑에서 세계의 여성 정치범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에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9월 한 달간 이 같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파워 대사는 “전 세계에 수많은 여성 정치범들이 있지만, 지난 1995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유엔 여성회의에서 베이징 선언과 행동강령 등 여성의 권리 증진을 위한 중요한 조치가 취해진 지 20년을 맞아 20명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파워 대사는 선정된 20명 가운데 북한의 여성 정치범 1명도 포함됐다며 다른 19명의 여성 정치범은 실명을 밝힌 반면, 북한 여성 정치범은 보복을 우려해 신원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국제인권 관련정보를 총괄하는 정부 인터넷 웹사이트와 파워 대사,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 사회 연결망 서비스 등을 통해 9월 한 달간 주중 한 명씩 이들 20명 여성 정치범들의 사례를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