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시리아에 핵물질 판매설 논평 회피

미 국무부는 북한이 시리아에 핵물질을 판매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공개적인 정보 이외에 추가할게 없다며 언급을 피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의 다양한 대량살상무기(WMD) 판매와 관련해서는 이미 공개적인 논평을 한 바 있으며, 미 중앙정보국(CIA)도 이런 활동에 연루된 단체들에 대한 각종 조치들을 발표했다며 “그와 관련해 아무 것도 보탤게 없다”고 말했다.

앞서 뉴욕타임스지는 미국 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 이스라엘은 북한이 시리아에 핵 물질을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이스라엘인들은 북한이 이란과 시리아에, 이들 국가에 거의 남지 않은 (핵 물질을) 팔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