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불능화 재개…6자회담은 미정”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에 따라 북한이 영변 핵시설 불능화 작업을 재개, ‘검증체계 구축’을 위한 이달 중 6자회담 개최가 유력시됐지만 아직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숀 매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테러지원국 해제조치 이후 북한의 움직임에 대해 “영변 핵시설 장비를 다시 봉인하고 장비를 옮겨놓고 있다”면서 “그들은 종전의 영변 핵시설 불능화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매코맥 대변인은 차기 6자회담 수석 대표 회담 개최와 관련, 진전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면서 “브리핑에 나오기 전에 이에 대해 알아봤지만 아직 회의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인센티브를 제시할 가능성에 대해 “미국은 일본 납치 문제 해결에 매우 깊은 관심이 있다”고 말한 뒤 “그러나 이는 해결하기 어려운 정서적 문제이며 납치 피해자 가족들의 고통을 해소하고 가족들에게 보상을 해야 할 필요도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에 따라 국내 언론 등의 비판에 직면한 일본 아소 내각은 미국 측에 강한 불쾌감을 표하며, 납치문제에 진전이 없는 한 북핵 합의에 따른 상응조치인 대북 중유 지원 등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아소 총리는 15일 납북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특별 각료회의를 열고 “납북문제가 미결된 상태에서 일·북 관계에 정상화는 없다”고 강조하고, “납치 문제에 진전이 없는 한 6자회담 북핵 합의에 따른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에는 참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3일부터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조치와는 정반대로 6개월 더 대북 제재 조치를 연장했고, 이에 따라 북한산 물품의 수입과 북한 선박의 입항 등이 금지되고 있다.

이에 대해 매코맥 대변인은 “북한은 이런 다양한 현안들을 모두 해결하기 전까지 나머지 다른 국가들과 관계 정상화를 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관계 정상화 과정의 매우 초기 상태에 있으며 솔직히 말해 북한이 나머지 국가들과 관계 정상화를 위한 전략적인 선택, 즉 번복할 수 없는 결정을 했다고 아직 보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