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 라이스 방북 요청설 ‘모른다’

미국 국무부는 16일(현지 시간) 북한이 최근 북핵 해결을 위한 미국-북한간 양자 협상을 위해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을 중국을 통해 요청했다는 보도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일본의 니혼 게이자이(日本經濟)은 17일 (현지시간) 북한의 이러한 요청이 리자오싱 (李肇星) 중국 외교부장에 의해 지난 13일 라이스 장관과 가진 전화 통화를 통해 전달됐다고 말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그런 일이 있었는지 알지 못하며, 그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만 밝힐 뿐 사실 여부를 즉각 확인하지 않았다.

앞서 리처드 바우처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과 미국 양국 외무장관의 전화 통화가 있었던 사실을 이례적으로 자진 공개 하면서 “두 장관은 북한이 회담에 복귀, 진지하게 문제를 다루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었다.

한편 지난 8일 다이앤 페인스타인 민주당 상원 의원(캘리포니아)은 CNN을 통해 라이스 장관에게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을 공개 제안한 바 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