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인권 활동 미진’…주한美대사 인준보류”

미 공화당 샘브라운백 의원은 23일 오후(현지시각) 상원 본회의에서 미 국무부가 탈북자 문제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태도를 취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한 미국대사에 지명된 캐슬린 대사 지명자의 인준을 보류한다”고 밝혔다.

브라운백 의원은 이 날 ‘구글 어스(Google Eerth)’에 나온 함경북도 회령의 22호 정치범 수용소의 인공위성 사진을 제시하며 “이 수용소 주변에는 3300볼트짜리 전기 철책이 쳐져 있고, 안에선 화학무기를 이용한 학살이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북한의 정치범수용소는 나치 독일이나 캄보디아의 폴포트 정권의 수용소와 비슷하며, 이러한 수용소에서 이미 40만명이 살해됐다”고 말했다.

이어 “미 행정부는 미 의회가 2004년 제정한 북한인권법이 제대로 집행되도록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통상 대사 지명자에 대한 인준안은 100명의 상원의원 중 단 한사람이라도 ‘보류’ 의사를 밝히면 일정기간 표결이 보류된다. 브라운백 의원의 보류 선언으로 상원 본회의 인준 표결도 정지된 상태다.

한편, 워싱턴의 한 외교전문가는 “브라운백 의원이 스티븐슨 지명자에 대한 표결을 반대하고 나선 이유는 스티븐슨을 주한대사로 추천한 힐 국무부 차관보에 대한 불만 때문인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RFA가 24일 보도했다.

이 전문가는 “브라운백 의원은 최근 자신의 인준표결과 관련해 협조를 구하러 찾아온 스티븐스 지명자에게 북핵 문제에에 관한 의회의 불만을 집중적으로 성토했다”고 전했다.

미 의회 조사국의 래리 닉시 박사도 “스티븐슨 지명자가 미국측 북핵 사령탑인 힐 차관보에 의해 대사직에 천거됐다는 점에 비춰볼 때 힐 차관보에 불만을 갖고 있는 브라운백 의원이 스티븐슨 지명자를 겨냥했을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