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인권 우려…인권특사 지명”

미국 국무부는 백악관이 전날 로버트 킹 전 미 하원 외교위 국장을 북한인권특사로 지명한 것과 관련,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심각한 우려가 반영된 것이라고 25일 말했다.

국무부는 또 6자회담 복귀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양자회담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탈북 난민 등을 비롯해 북한의 전반적인 인권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그동안 공석이던 북한인권특사에 지난 24일 킹 국장을 지명했다.

킹 국장은 상원의 인준 청문회를 통과하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 팀의 일원으로 활동하면서 국무부의 대북정책 고위관계자들과 함께 대북정책 형성에 참여하게 된다.

이와 함께 켈리 대변인은 북한과의 양자대화와 관련, “어떤 결정도 이제까지 나온 게 없다”면서 북한을 6자회담으로 복귀하도록 하기 위한 양자회담을 검토하고 있지만 현재 시점에서 발표할 만한 사항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되돌릴 수 없는 검증 가능한 조치를 취한다면 우리도 상호주의 차원에서 긍정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