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인권·민주주의 증진 위한 사업 공개모집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인권과 민주주의 증진을 위한 사업을 공개모집한다. 선정된 단체에게는 최대 35만 달러(약 3억 6000만 원)가 지원될 예정이다.

미국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은 북한의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들의 사업을 공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17일 전했다.

지원 대상은 북한인권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옹호하는 사업, 북한으로 정보를 유입하거나 북한 정보를 밖으로 유출하는 사업, 서방국가 소속이 아니면서 북한인권 운동을 벌이는 단체들의 역량 강화 사업 등이다.

국무부는 “민주주의 원칙에 대한 인식을 높이거나 북한의 인권 침해와 강제수용소를 기록하는 단체를 지원하는 사업 등이 지원대상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이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발표한 보고서나 유엔 인권이사회의 북한인권에 대한 보편적 정례검토(UPR)에 들어 있는 권고안들을 지원하는 활동이 포함돼야 한다”고 권고했다.
 
특히 “북한으로 정보를 유입하거나 북한 정보를 밖으로 유출하는 사업에 많은 단체들이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번에 선정된 사업에 대해 올해 3분기에 기금을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마감시한은 오는 5월 13일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