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에 보즈워스 방북용의 전달”

미국 국무부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미 행정부 유관부처의 소수인으로 구성된 팀을 이끌고 방북할 준비가 돼 있다는 사실을 이미 북한에 통보한 것으로 밝혀졌다.


필립 크롤리 미국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우리 동맹 및 파트너들과 폭넓은 협의와 신중한 검토를 거쳐 (보즈워스 대표의 방북을) 결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보즈워스 대표의 구체적인 방북시기는 밝히지 않은 채 “적절한 시기에 방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양에서 이뤄질 보즈워스 대표와 북한 측 카운터파트의 대화는 6자회담의 맥락에서 열리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우리의 관점에서 (대화의) 목적은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진하고, `평화적인 방법으로 한반도의 검증가능한 비핵화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2005년 9.19 공동성명에 대한 북한의 재다짐을 이끌어내는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워싱턴 포스트(WP)는 이날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 핵프로그램에 관한 논의를 어떻게 재개할지를 놓고 동아시아 동맹국들과 수개월 간 집중적인 협의를 벌인 끝에 마침내 지난주 보즈워스 대표를 북한에 파견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