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비핵화시 새 인센티브도 가능”

미국 정부가 대북협상을 위한 ‘포괄적 패키지’를 잇달아 거론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 관리가 북한이 비핵화에 동의하면 이전의 보상과 함께 새로운 인센티브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3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구체적 신원은 밝히지 않은 채 국무부 관리가 “북한이 협상장으로 돌아오고, 비핵화를 위한 단계를 시작한다면 이전과는 새로운 인센티브, 즉 보상을 제공할 수 있다”며 “핵을 포기하는 대가로 북한에 제공할 인센티브에는 이전에 제안했던 보상도 유효하지만 여기에 다른 보상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으나 새롭게 제공할 인센티브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관리는 “북한이 대화에 복귀해 비핵화를 위한 절차를 밟기 전에는 어떤 인센티브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RFA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9.19공동성명에 포함된 미국과 북한 간의 관계정상화와 정전체제에서 평화체제로 전환, 그리고 식량과 에너지 지원 외에 새로운 보상이 있을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