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강남호 검색 재차 강조

미 국무부는 미사일 혹은 핵관련 물질 적재 의혹을 받고 있는 북한 선박 ‘강남호’ 추적과 관련 “선박 검색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의 중요한 구성 요소”라고 밝혔다.

이언 켈리 미 국무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강남호에 대한 미군의 검색이나 운항 차단이 이뤄질 것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러나 켈리 대변인은 “특정 선박에 대한 구체적인 사안은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추가 답변을 피했다.

미국의 강남호에 대한 추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결의 1874호에 따른 첫 번째 제재 조치로 1874호의 실효성을 검증받는 중요한 시험대로 평가되고 있다.

켈리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특히 국무부는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의 강력한 이행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모든 유엔 회원국들의 1874호 이행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에 따르면 미국은 북한의 동의하에 공해상에서 강남호에 승선·검색을 할 수 있고, 가까운 항구로 유도할 수 있다. 그러나 북한이 이를 동의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따라서 미국은 강남호를 계속 추적, 특정 항구에 기항하면 해당국이 직접 검색토록 조치할 계획다. 1874호 14항은 모든 유엔 회원국은 북한의 의심선박에 대해 화물검색을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강남호는 항로상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미얀마 등에 기항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중국 관할의 홍콩이나 마카오에 기항할 경우, 선박 검색 여부에 따라 중국의 1874호 이행 의지를 평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미국의 폭스뉴스는 강남호가 현재 중국 상하이 남쪽 200마일 해상을 운항 중에 있으며, 미 해군 구축함 존 매케인호의 추적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미군 정보당국 내에서는 강남호가 미얀마로 향하고 있다는 가설이 있으며 말라카 해협을 거치고, 싱가포르에서 재급유를 받을 수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미군 측은 강남호가 언제 재급유가 필요한지 정확한 추정은 보류하고 있지만, 장거리 운항 능력이 없는 선박임을 고려할 때 조만간 재급유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