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핵우산’ 명문화 검토”

미국은 15일 한국의 공식 요청이 들어올 경우 `확장 억지력(Extended Deterrence.한반도 유사시 미국이 핵우산 및 재래식 전략을 제공한다는 개념)’의 명문화를 검토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간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이 핵억지력의 확대를 문서화된 합의로 원하는 것 같다’는 질문에 “공식적인 제안이 있다면 우리는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더 이상은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구체적인 추가 언급은 하지 않았다.

켈리 대변인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반발해 우라늄농축 및 플루토늄 전량 무기화 등을 선언한 북한에 대해 호전적 행위 중단을 거듭 요구하면서 대북제재 결의 이행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리 결의 1874의 요구대로 북한은 모든 핵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법으로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안보리 이사국과 한국, 일본간에 놀라운 통일을 보여준 매우 강한 (대북) 결의가 지난 금요일 통과됐다”면서 “우리는 이 결의 이행에 초점을 맞추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타킷이 맞춰진 이 결의를 이행하기를 원하고 있다”면서 “결의가 채택된지 불과 며칠밖에 되지 않았고, 구체적 이행 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만큼 현재 우리가 갖고 있는 (결의안을) 토대로 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북한은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하는지를 알고 있다”면서 “북한은 이런 수사와 호전적 행위를 포기하고 조건 없이 6자회담으로 되돌아 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이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믿느냐’는 질문에 “그런(북 외무성 성명) 보도를 방금 봤다”면서 즉답은 피했다.

그는 “북한으로부터 나오는 모든 호전적이고 무서운 행동과 성명에 대응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