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관리 “북핵 신고내역 공개할 것”

미국은 핵확산 활동과 관련한 북한의 신고 내역을 공개할 것이라고 미 국무부 관리가 17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의 이런 언급은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신고내역을 공개하지 않을 수 있다고 한 발언과 다소 차이가 있어 주목된다.

앞서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체면을 세워주기 위해서는 핵확산 활동 내역을 담은 신고서를 비공개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관리는 라이스 장관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우리는 `일정한 형식(in some form)’으로 신고내역을 공개할 것”이라며 “그러나 협상의 상세한 사항까지 모두 공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AFP통신에 말했다.

한편 미 공화당의 일부 의원들은 부시 대통령이 퇴임하는 내년 1월 이전에 북한과의 협상을 타결짓기 위해 부시 행정부가 지나치게 목을 메고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에드 로이스 공화당 하원의원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국무부가 북한에 계속 더 많은 양보를 하고 있는 상황이 무척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로이스 의원은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에게 미국이 계속 대북 강경노선을 취해나가길 바라는 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방미 중인 이 대통령과 접견할 예정인 공화당의 일리나 로스-레티넨 의원도 동료 의원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미국은 `철저한 보증(ironclad guarantees)’이 담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평양의 독재체제에 원조를 제공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로스-레이넨 의원은 이어 “핵확산 의혹과 비밀스런 우라늄농축프로그램 등을 다루지 않은 채 성급하게 북한과 외교적 타결을 보려고 매진하다보면 장기간 효력이 지속될 수 있는 결과물을 내놓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