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국방 “北 핵실험 땐 전혀 다른 상황 초래”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은 3일 북한의 핵실험 계획 발표와 관련, 실험이 강행될 경우 전적으로 다른 상황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외교와 군사정책 수장들이 북한 핵실험에 대해 이런 반응을 보인 것은 실제 핵실험이 일어날 경우 북한에 대한 대응방향이 크게 바뀔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이집트 방문 중 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에 질적으로 다른 상황을 조성할 것”이라며 “이 지역의 많은 나라들이 북한과의 관계를 재평가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어 “미국은 틀림없이 우리가 어떤 대안을 가지고 있는 지 평가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는 미국 뿐 아니라 전체 이웃 국가들에게 아주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시 군사 행동을 검토 중인 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것은 아주 도발적인 행동이 될 것이라는 점만 지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니카라과를 방문 중인 럼즈펠드 국방장관도 이날 북한의 핵실험 계획 발표와 관련,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우리는 (지금까지와는) 다소 다른 세상에 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럼즈펠드 장관은 기자들에게 북한이 “적극적인(active) 확산국가”라며 “그들이 실험을 한다면, 그리고 이 기술을 퍼뜨린다면, 우리는 다소 다른 세상에 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계획과 관련, ’군 경계 태세와 배치에 변화가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은채 “그 문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겠다”고만 말했다.

그는 북한 주변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실험에 반응하고 우려할 것이라는 점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며 “그러한 반응이 북한으로 하여금 6자회담에 돌아오도록 하는 데 충분한 것일 수도 있다”고 말해 국제사회가 강력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그는 “6자회담이 북한을 다루는 적절한 방법”이라며 “국무장관과 국무부, 대사관 등이 모두 6자회담 파트너들과 함께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