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副장관 일행 방한..북핵대응 협의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단장으로 한 미국 정부 합동대표단이 2일 오후 방한한다.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 순방에 나선 미국 대표단은 3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예방, 오찬을 함께 하고 권종락 외교부 1차관 및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과도 만나 북한 핵실험을 비롯한 최근 북한 동향에 대한 대책과 한.미 공조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미 대표단은 스타인버그 장관뿐만 아니라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스튜어트 레비 재무부 차관, 월리스 그레그손 국방부 아태차관보, 제프리 베이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 등 북핵문제와 직접 관련된 거의 모든 부처 인사들로 구성됐다.

특히 레비 차관은 2005년 9월부터 북한의 계좌 동결 등을 골자로 하는 ‘BDA(방코델타아시아) 사태’를 주도했던 인물로 관심을 끌고 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미 대표단의 이번 순방은 관계국들과 북한 로켓 발사와 2차 핵실험 등 최근 일련의 도발에 대한 대책과 북한 문제에 대한 거시적 차원의 논의를 위한 것”이라며 “미 대표단은 방한 일정을 소화하고 3일 오후나 4일 오전 러시아로 떠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 합동대표단은 앞서 일본을 방문, 야부나카 미토지(藪中三十二) 외무성 사무차관 등 일본 외무성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