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관리 “WFP 통한 대북 식량지원 중단” 재확인

미국정부는 북한이 지난 5월 식량지원과 관련해 합의한 의정서(protocol)를 충실히 이행하기 전까지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식량 지원은 중단하되, 비정부 단체를 통한 지원은 계속할 것이라고 3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방송은 29일 미 국무부관리의 말을 인용 “미국 정부의 대표단이 최근 평양을 방문해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세계식량계획 요원에게 입국사증을 내주는 문제를 놓고 북측과 집중적으로 협의를 벌였지만 합의하지 못함에 따라 당초 세계식량계획에게 전담시킬 예정이던 6차 선적분을 미국 비정부 구호단체에게 맡겼다”고 보도했다.

이 관리는 “옥수수 2만 1천톤을 실은 6차 선적분은 이번 협의 결과와 상관없이 악천후 탓에 당초 예정됐던 연말을 넘겨 1월 2일 남포항에 도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정부는 식량 지원에 관한 의정서의 합의 사항 가운데 북한이 지키고 있지 않은 ‘다른 여러 기술적 문제(other technical issues)’도 계속해서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리는 ‘여러 기술적 문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직 협의 중”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은 회피했다.

방송은 실제로 미국 정부가 다음달 19일 경에 옥수수와 콩 등 모두 4천 9백 40톤을 실은 7차 지원분 역시 세계식량계획을 통하지 않고, 미국의 비정부 구호 단체를 통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미국과 북한은 지난 5월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요원’을 현장에 배치하고, 요원들이 24시간 이내에 통지할 경우 식량을 저장한 창고 시설을 방문할 수 있는 등 과거에 비해 진전된 모니터링 조건을 포함하고 있는 의정서에 합의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