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관리 “북핵 불능화 일부 연장 양해 이뤄져”

북한 영변핵시설의 불능화 작업 중 일부는 기술적인 문제에 따라 당초 목표인 연내가 아니라 내년 초까지 완료한다는데 6자회담 당사국들간에 양해가 이뤄졌다고 한 미국 관리가 2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북한 핵시설 불능화가 내년 2월까지 연장될 것이란 언론 보도와 관련, “총 10단계 11개 조치로 이뤄지는 불능화 작업 중 폐연료봉 인출과 관련한 2개 조치는 안전상의 문제 때문에 연내에 완료되기 어렵다는 데에 당사국들간에 양해가 이뤄져 있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폐연료봉 인출 등 2개 조치는 방사능 오염 등의 문제 때문에 일정한 시간을 두고 실시해야 하기 때문에 내년 초까지의 작업 연장이 불가피하다”며 “이는 북한의 불능화 의지와는 관련이 없는 순전히 기술적인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 관리는 “아직까지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의지는 확고하며 미국 등 관련국들도 불능화 이행 상황에 만족하고 있다”며 “북한이 불능화한 핵시설을 복원시키는게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진 않겠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투입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일본 NHK방송은 북한 영변 핵시설에 대한 불능화 작업이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적어도 내년 2월까지 연장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의 핵 전문가들이 조만간 영변원자로에서 연료봉 8천개의 제거를 시작하겠지만 안전상의 문제로 연료봉을 하루에 100개 밖에 처리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