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관리, 北 비신고 시설도 검증대상”

미국 정부 고위관리가 북한의 핵프로그램 검증 문제와 관련, 핵무기 개발시설 등 북한이 신고하지 않은 시설도 검증 대상에 포함시킬 것이라고 밝혔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북핵 검증계획에는 이처럼 북한에 특정시설에 대한 검증 ‘거부권’을 부여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명기돼야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관리는 “북한이 보여주고 싶은 곳만 보여주는 것은 검증이 아니다. 신고 범위를 넘어 검증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북한이 영변의 재처리시설의 사용후 연료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한 뒤 핵무기를 만들 때까지 필요한 시설은 일절 신고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 악화설과 관련, 이 관리는 “뇌졸중인 것 같지만 인식 능력은 있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건강상태가 비핵화 행방에 어떤 영향을 줄지 우려하고 있지만 현 시점에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