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관리, 北인권 6자회담 의제화 필요성 제기

마이클 포스너 미국 국무부 민주.인권.노동담당 차관보는 26일 북한의 인권상황은 심각한 상태이기 때문에 북한의 인권문제를 6자회담 내에서 의제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포스너 차관보는 이날 국무부가 세계 종교자유와 관련한 보고서를 발표한 데 맞춰 워싱턴 외신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인권문제는) 국무부와 의회가 모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포스너 차관보는 “북한의 인권문제를 (의제가 확대된) 6자회담과 더 광범위한 정치문제에 포함시키는 것은 조금 복잡한 문제”라면서도 “내가 국무부에서 하고 있는 일은 인권문제가 어디에서나 의제화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이란에서와 마찬가지로 북한에서도 핵프로그램과 관련해 커다란 우려를 갖고 있으며, 다른 국가와는 전략적 차원의 경제적 우려도 갖고 있다”면서 “(이런 우려와는 별개로) 북한처럼 (인권)상황이 열악한 경우에는 이를 의제화하는 것이 정말로 긴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구 소련 시절 반체제 인사들이 남긴 교훈이 있다면 폐쇄된 사회에 살면서도 무언가 나은 삶을 위해 불가능해 보이는 일에 도전한 사람들이 있었다는 사실”이라며 “북한에서도 아주 가혹한 시스템에 도전하는 용감한 사람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사람들이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생명선을 제공하고, 숨쉴 수 있는 공간을 주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며 “따라서 (인권문제를 의제화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포스너 차관보가 북한 인권문제를 6자회담 내에서 의제화할 필요성을 언급한 것은 최근 미국이 북한과의 협상을 재개할 경우, 방북단에 로버트 킹 북한인권대사를 참여시킬 것이라는 외교가 일각의 관측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