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고위 관리 “北영변 핵시설, 국제 평화와 안보에 위협”

미국의 헨리 엔셔 오스트리아 빈 주재 국제기구대표부 대사는 8일(현지시간) “북한이 계속 영변 핵 시설을 가동하고 확대하는 것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면서 북한의 핵 시설 재가동에 대해 규탄했다. 

엔셔 대사는 이날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 회의에서 “북한의 움직임은 IAEA가 북한 핵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할 중요성과 모든 국가들이 유엔 안보리의 관련 대북 결의들을 포괄적으로 이행해야 할 필요를 강조할 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안보리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 결의 2270 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은 북한의 핵 위협에 대처하는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결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점을 상기시겼다.

특히 엔셔 대사는 “국제사회는 대북 결의 2270호 채택을 통해 북한이 행동에 따른 분명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면서 “미국이 자체적으로 안보리 대북 결의를 이행하고 미국과 북한 간 무역과 금융관계를 더욱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다. 모든 나라들이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는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사회는) 북한을 진지하고 믿을 수 있는 비핵화 협상의 장으로 이끌어 내는 것이 궁극적인 목적이라는 입장을 확고하게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모든 제재를 굳건히 이행하고 북한을 최대한 압박하면서 북한이 현재의 입장을 고수할 경우 비싼 대가를 부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엔셔 대사는 또 “미국과 동맹국, 국제사회에 북한 비핵화는 무엇보다 중요한 최우선 과제로 남아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북한에 북핵 6자회담 9·19 공동성명에 따른 의무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에 따른 의무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총장도 7일 동()이사회에서 “북한이 올해 초 실시한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들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으로 심히 유감스럽다”면서 “북한이 안보리 결의안들을 완전히 이행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007년 6자회담 합의에 따라 핵 시설 불능화를 감시하는 IAEA 사찰단을 받았으나, 2009년 안보리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비난하는 성명을 채택한 데 반발해 영변 핵 시설 재가동을 발표하고 사찰단을 추방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