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고위관리 “아프리카 방문해 北과 관계 단절 촉구”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가 아프리카를 방문해 북한과의 관계 단절을 촉구했다고 미국의 소리방송(VOA)방송이 16일 보도했다.

토머스 컨트리맨 국무부 국제안보·비확산담당 차관보는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프리토리아에서‘VOA’에 “아프리카 나라들이 북한의 핵 위협을 피하고 싶으면 우간다가 지난 5월 취한 행동처럼 북한의 돈줄을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컨트리맨 차관보는 “북한의 위협이 멀리 있지 않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의 행동과 수사 덕분에 세계는 심각한 충돌 가능성이 가장 높은 상황에 처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북한의 핵 위협을 거론하면서 현 시기가 70년 만에 처음으로 핵무기가 사용될 가능성이 큰 때라며 모든 나라가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컨트리맨 차관보가 북한과 멀리 떨어진 아프리카에서까지 북한을 겨냥한 것은 아프리카와 북한 사이의 오랜 우호관계 때문이라고 VOA는 전했다. 외교적으로 비동맹 전통을 갖고 있는 아프리카는 대체로 북한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달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과 우간다 간 안보와 군사, 경찰 분야 협력 중단을 약속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