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강경파, 북미회담 논의 내용도 모르면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등 미국의 대북 강경파를 비난하면서 “미 강경보수 세력은 조(북)미회담에서 무엇이 논의되고 있는지조차 똑바로 알지 못하면서 ‘혜택’이요, ‘지연’이요 하는 것은 모든 책임을 무턱대고 우리 공화국(북한)에 넘겨씌워 사태를 6자회담 이전으로 되돌려 세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사태를 어디로 끌고가려 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얼마 전 제네바에서 진행된 조미회담에서 쌍방은 지지부진하고 있는 6자회담 합의사항 이행 문제를 진지하게 협의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6자회담을 아니꼽게 대하는 미 강경보수파의 그릇된 입장”을 거듭 비난한 뒤 “국제사회의 관심이 조미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재개에 쏠리고 있는 때에 미 강경보수 세력들은 회담의 파탄과 사태 악화만 바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6자회담을 통해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시종일관한 입장”이라며 “합의사항 이행이 늦어지고 있는 데 비해 우리 공화국은 앞서나갔으며 이에 따라 우리가 ‘행동 대 행동’ 원칙에 기초해 속도를 부득불 조절하지 않을 수 없는 데 대해 미국도 모를 리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6자회담 합의사항의 이행지연의 “기본 책임은 미국에 있다”며 “6자회담 합의문에서 미국이 공약한 우리 나라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와 ‘적성국교역법’ 적용 해제 문제는 전혀 진전되지 않은 상태이며 대용에네르기(대체에너지)도 제대로 보상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 강경보수세력이 압력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생각하고 있는 것도 어리석다”면서 “대조선 압력을 계속 추구한다면 우리 공화국은 보다 강력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강경 고압정책으로 우리나라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것은 조선반도 비핵화 과정을 파괴하는 결과 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