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英·佛 등 리비아 공습…방공망 초토화

프랑스, 영국, 미국이 주도하는 대(對)리비아 군사작전인 ‘오디세이 새벽’이 19일 개시됐다.


이날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의 작전 개시 선언과 함께 시작된 군사작전은 프랑스, 영국, 미국외에 캐나다와 이탈리아까지 총 5개국이 참여했다.


리비아내 방공망을 무력화하는 데 초점을 맞춘 이번 작전은 유엔 안보리가 17일 리비아 상공에 대한 비행금지구역 설정 결의를 채택한지 이틀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알-자지라 아랍 위성방송은 프랑스군 전투기가 벵가지 남서부에서 카다피군 탱크 4대를 파괴했다고 전했다. 20여대에 이르는 프랑스 공군의 라팔, 미라주 전투기들이 이날 오후(4시 45분 GMT 기준) 연합군 병력 최초로 리비아 영공을 진입, 반군 거점인 동부 벵가지 상공에서 공격을 가한 것이다.


한때 리비아 국영TV는 프랑스 전투기가 수도 트리폴리에서 격추당했다고 보도했으나 프랑스 정부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프랑스 공군의 최초 공격 이후 몇 시간 뒤 미국과 영국 해군 함정들이 리비아 방공망 시설들을 목표로 110여발의 토마호크 미사일을 발사했다.


윌리엄 고트니 미 해군 중장은 “현재 미 해군 잠수한 3척을 포함해 연합군 함정 25척이 지중해에 배치돼 있으며 미국과 영국 함정들이 리비아내 20곳을 목표로 크루즈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연합군 관계자들은 이 같은 공격으로 리비아의 방공망이 상당한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리비아군의 정확한 피해 상황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또한 현지 목격자들은 20일 오전 연합군 일부 포탄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의 관저인 ‘바브 알-아지지야’ 인근에도 떨어졌다고 전했다.


리비아 정부군도 이에 맞서 대공화기로 응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다피 “야망적인 침략행위”…지지자들 ‘인간방패’ 자처


한편 이 같은 연합군의 공격에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는 리비아 국영TV를 통해 “서방 국가의 군사행동은 식민지 침탈적 공격 행위이자 야만적이고 부당한 침략 행위”라고 맹비난하면서 국가 수호에 나선 국민의 무장을 돕고자 무기고를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카다피 지지자들도 연합군의 공습이 시작된 이후 서방 전투기가 공습할 가능성이 있는 주요 시설물에 모여 ‘인간방패’를 자처했다. 또한 국제공항, 카다피 관저, 트리폴리 복합단지의 군사시설 주변으로 몰려들어 카다피의 초상화와 리비아 국기를 들고 결사항전을 외쳤다.


리비아 국영 TV는 연합군의 공격 이후 수도 트리폴리를 비롯한 리비아 곳곳의 민간시설이 폭격을 당해 희생자들이 대거 발생했다고 보도하면서 리비아군 대변인을 인용, “트리폴리의 민간 시설이 ‘십자군 적(crusader enemy)’ 전투기들에 폭격당하고 있다. 또한 서부의 주요 도시인 미스라타에서는 연료저장 탱크가 피폭됐다”고 전했다.


또한 군 성명을 인용, “트리폴리 교외의 한 병원이 폭격 피해를 당했고 카다피 고향인 시르테와 벵가지, 미스라타, 주와라가 공격을 받았다면서 민간지역에 대한 연합군의 크루즈미사일 공격과 공습으로 적어도 48명이 사망하고 150명이 부상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같은 리비아 국영 TV의 보도에 목격자들은 미스타라에서 폭격을 당한 곳은 카다피 부대의 공군 기지라고 주장했고 트리폴리에서 포격을 당한 곳도 동쪽으로 20㎞ 떨어진 군부대 주둔지 부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