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MD체제 본격화…”강력한 군사동맹 상징”

일본 방위성이 18일 오전 하와이 근처 해상에서 실시한 첫 미사일 공중요격실험이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이외의 국가가 미사일 공중요격 실험을 하기는 처음이다.

이날 교도(共同)통신은 일본 해상자위대의 이지스 구축함 ‘곤고’호에서 발사된 해상 배치형 요격미사일(SM3)이 미군측의 협조로 미군 시설에서 발사된 표적용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정확히 요격해 파괴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곤고호는 표적용 미사일이 발사되자 고성능 레이더로 탐지, 약 2분 후 SM3을 발사해 고도 100km 이상의 대기권 밖에서 표적용 미사일을 맞춰 떨어뜨렸다”고 전했다.

일본은 이번 실험의 성공으로 금년 3월부터 국내에 배치하기 시작한 지상배치형 지대공 유도탄 패트리엇 3(PAC3)와 더불어 미사일 방어(MD)시스템을 본격 가동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됐다는 평가다.

일본은 이번 실험에 대비해 지난달 하와이 인근에서 미군과 레이더 추적 등 공동훈련을 수 차례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이날 “미∙일 관계가 예전 같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지만 양국의 MD 공동 추진은 강력한 동맹의 상징”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998년 북한의 대포동 1호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일본은 북한의 미사일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MD 체제 도입에 나섰다. MD 체제는 대기권 밖을 비행하는 탄도미사일을 SM3로 요격하고, 놓칠 경우 지상에서 PAC3을 발사해 떨어뜨리는 2단계로 돼 있다.

일본은 다음달 초순부터 SM3의 실전 배치를 시작, 2010년도 말까지 SM3 탑재 이지스함을 사세보(佐世保)와 마이쓰루(舞鶴) 등 동해 쪽 기지에 3척, 수도권의 요코스카(橫須賀)항에 1척을 각각 배치할 계획이다.

PAC3은 금년 3월 사이타마(埼玉)현 이루마(入間)기지, 11월에는 지바(千葉)현 나라시노(習志野)기지에 배치한 데 이어 2012년까지 모두 11개 지역에 16개 세트를 배치할 예정이다.

한국이 북한과 중국을 자극할 것을 의식, MD 참여에 소극적인 입장으로 일관한 사이 일본은 탄도미사일 요격 실험에 성공함으로써 세계적 군사 강국으로 떠오르게 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