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정상 공동성명 北미사일 동향에 우려”

미국과 일본이 이달 29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채택하는 공동성명에서,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북한의 동향에 우려를 표명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19일 보도했다.

특히 양국 정상은 북한이 정상회담 이전에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적 행위’로 간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를 비롯한 대응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을 명확히 하기로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북한 핵과 미사일이 국제사회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북한이 북핵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고 미사일 발사실험을 진행하는 사태를 중시, 의제로 다루기로 했다는 것이다 .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북한을 국제사회로 복귀토록 함께 촉구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 배경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시, 양국 정상은 장거리 미사일을 쏘지 않기로 했던 북·일 평양선언이나 ’9.19 공동성명’ 위반이라는 입장을 확인, 북한을 강력히 비난하면서 유엔 안보리 회부 및 양국과 일부 지지국가에 의한 제재 가능성을 검토하는 등 압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대포동 2호’ 발사 움직임이 진척되자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들에 대해 자국이 파악한 미사일 관련 정보를 설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