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정상, 北미사일 발사 `不容’ 경고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29일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발사가 강행될 경우 ‘다양한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과 성명을 통해 북한 문제를 장시간에 걸쳐 중요하게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우리 두사람은 북한 지도자에게 무엇보다도 미사일 발사는 용납할 수 없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계속해서 함께 보내는게 아주 중요하다는데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미사일 꼭대기에 무엇이 있는지 아무런 브리핑이 없었으며, 그는 미사일이 어디로 갈 것인지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며 북한 지도자가 자신과 고이즈미 총리를 비롯해 이를 우려하는 사람들에게 미사일의 의도에 대해 충분한 브리핑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우선 북한이 대포동2호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도록 다양한 노력을 펼치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전제한뒤, “만일 그들이 미사일을 쏜다면 이는 각종 압력을 야기할 것이고, 우리는 다각적인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부시 대통령과 ‘다양한 압박’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논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 미사일 대처방안에 대해 유엔을 통한 우려 표명도 있을 수 있지만, 미사일 방어(MD)를 통한 적극적 대처가 중요함을 분명히 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이 ’로켓의 인질’로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면서 미사일 방어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양국 정상은 또 회담에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상호 협력에도 의견을 함께 했다고 부시 대통령은 전했다. 고이즈미 총리도 6자회담을 통한 북한 핵문제 해결방안을 거듭 강조한뒤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되도록 미일 양국이 북한을 고무하고 긴밀한 협력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국제사회로부터 고립될 것인지 적극적인 참여자가 될 것인지의 결정이 북한 지도자에게 달려 있다고 부시 대통령은 지적했다.

두 정상은 회담 후 공동 성명에서 북한이 2005년 북핵 6자회담 공동성명에서의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고, 미사일 발사 유예 선언을 계속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성명은 강력한 미일 협력관계가 중국의 역동성을 포용하는 것이며,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 유지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두 정상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 납북자 가족을 백악관에서 면담했을 당시의 ‘감동적인’ 심경을 고이즈미 총리에게 설명했다며, 이는 상상할 수 없는 일로 이같은 일을 저지르는 북한 정권의 본질에 대해 상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워싱턴=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