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미사일방어 공조 ‘삐걱’

미국과 일본간 주일미군 재배치 합의시 미사일방어(MD)에 관한 ’긴밀한 협력’을 확인했으나 미국이 일본측에 자국의 군사통신위성의 사용을 차단하고 있다고 도쿄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양국은 이달말 하와이 앞바다에서 미국 주도로 해상배치형요격미사일(SM3)에 의한 요격훈련을 실시한다.

이 훈련은 카우아이섬에서 발사되는 모의 중거리탄도미사일을 미 해군의 이지스순양함 ’레이크 에리’ 등이 포착, SM3로 요격하는 방식이다. 포착된 탄도미사일의 궤적 정보는 공유돼야 한다는 것이 일본 당국의 판단이다.

하지만 이 훈련에 참가하는 일본 해상자위대 이지스호위함 ’기리시마’는 미 군사통신위성 ’밀스타’의 정보를 건네받지 못한 채 단독으로 미사일 궤적을 추적해야 하는 처지라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은 양국 이지스함이 ’링크16’이라는 대용량 전술교환시스템을 탑재, 함정간 미사일 궤적 등 관련정보 교환을 할 것으로 기대했지만 미국측이 ’밀스타’를 거쳐 정보를 받을 것을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기리시마’가 미국의 군사통신위성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미국의 허가와 비밀통신 해제장치, 새로운 통신위성장치의 탑재가 필요하나 이들 모두 현 단계에서는 실현 불가능한 상황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