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대포동2호 ‘완전실패’ 결론”

북한이 지난 7월5일 발사했던 탄도미사일 ‘대포동 2호’는 발사 직후 폭발, 1단계는 발사대로부터 2㎞ 지점에 낙하하는 등 완전 실패한 것으로 미국과 일본 정부가 결론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일 보도했다.

2단계도 당초는 400㎞ 가량 비행, 동해상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됐으나 실제는 북한 동해안 부근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대포동 2호는 북한 북동부 ‘무수단리’의 미사일 기지에서 하와이를 향해 발사됐으며 발사 직후 1단계와 2단계가 분리되고 1단계는 발사대로부터 2㎞ 지점에 떨어졌다.

양국 정보위성은 기지로부터 2㎞ 떨어진 지점에서 세로 100m, 가로 50m 정도의 불에 탄 구멍을 확인했다. 기지 주변은 부품이 어지럽게 널려 있는 것으로 확인돼 발사 직후부터 해체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됐다.

일본 방위청은 당초 정보위성이 파악한 발사대의 각도 등 정보로부터 2단계는 400㎞ 비행한 것으로 관측했으나 미국측이 탄도미사일 발사감시기 등이 수집한 정보를 근거로 궤도를 다시 계산한 결과 북한 동해안에 떨어진 것으로 수정됐다.

또 일본 방위청은 북한 남부 ‘기대령’ 기지에서 발사된 노동과 스커드 등 중.단거리 미사일 6발의 경우는 이지스함이 포착한 궤적을 근거로 당초 발표보다 좁은 범위에 낙하한 사실을 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대포동 2호의 재발사 가능성은 당분간 없다고 보나 중.단거리 미사일은 “기술적으로 일정 수준에 달했다”고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