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대포동 발사준비 ‘최종단계’ 판단 경계

미국과 일본은 지난달 북한 대포동 2호 미사일의 발사준비가 ‘최종단계’까지 진행됐던 것으로 보고 경계수준을 대폭 끌어올렸었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북한의 대포동 2호 발사준비 움직임에 대해 “연료주입 여부는 불투명하나 준비는 최종단계였다”고 지적하고 “경계수준을 초기보다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세부적으로 미군은 미사일 발사를 포착하기위해 전자정찰기 RC135S의 감시비행 에 나섰으며 일본 방위청은 이지스함과 전자측정기 YS11E를 가동하고 처음으로 육.해.공 자위대에 의한 통합운용을 통해 정보수집에 착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