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對北경수로사업 폐지 제의키로

미국과 일본은 10월에 열릴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이사회에서 대북(對北)경수로 사업폐지를 한국과 유럽연합(EU)에 제의할 방침이라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4일 보도했다.

북한은 내주 재개될 예정인 6자회담에서 동결중인 경수로 사업 재개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일본은 경수로 사업 폐지라는 강경한 입장을 취함으로써 북한에 핵 완전포기를 압박한다는 계획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미국은 전부터 경수로 사업폐지를 요구했으나 한국은 북한이 유연한 자세를 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사업을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본도 한국의 입장에 이해를 표시해 작년 11월에 열린 KEDO이사회에서는 사업폐지가 아니라 동결기간을 1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이 사업동결에서 폐지쪽으로 돌아선 것은 작년 1년간 유지관리비가 7천만달러에 달하는 등 비용부담이 가중됐기 때문이다.

또 한국이 북한의 핵포기와 경수로 사업 폐지를 전제로 전력 200만㎾ 공급을 제안해 경수로 사업 폐지 환경이 갖춰졌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산케이는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