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北 도발땐 더 강력한 제재 뒤따를 것”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는 30일(현지시간) 북한이 도발을 계속한다면 “더 강력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이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도발을 계속하면 정치·경제·외교적인 고립은 심화될 것”이라며 “북한의 도발은 강함이 아니라 약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일 양국은 국제규범과 원칙이 지켜지고 분쟁이 평화롭게 해결되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미래를 열어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면서 “북한 도발에 대해 일본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발을 통해 관심을 끌고, 국제사회를 상대로 자신들의 좋은 행동을 얻어야 한다고 요구하는 식의 패턴은 무너졌음을 북한이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과 관련, “이는 예측할 수 없으며, 수개월 내에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해 가정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노다 총리도 “북한이 ‘위성발사’라고 주장하는 미사일 발사가 대화를 통한 해결을 원하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훼손했다는 데 오바마 대통령과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과거 사례를 볼 때 3차 핵실험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며 “국제사회는 북한의 자제를 촉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다 총리는 “북한 문제와 관련 한미중러가 서로 의사소통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중국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는 데 양국은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