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北로켓 ‘비상조치’ 논의…日 “대북제재 연장”

일본과 미국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현실화 될 경우 단행할 ‘비상조치(contingency measures)’대해 논의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이날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미국 국무부에서 글린 데이비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회담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로켓을 발사할 경우 유엔 안보리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가 현실화됐을 경우 단행할 ‘비상조치’에 대해 미국과 논의했다”고 밝혔다.


스기야마 신스케 국장은 “북한에 대해 로켓 발사 계획을 중단할 것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며 “미일 양국은 마지막 순간까지 (발사 중단을 위한) 외교적인 노력을 다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북한문제와 관련된 한·미·일 3자 협의 계획에 대해서는 “현 상황에서 3국 외교장관들이 만나는 것은 아주 필요하다는 공통된 인식 하에 이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협의 일정이 잡히지는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데이비스 대표와 커트 켐벨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클리포트 하트 미 6자회담 특사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관계자등을 만나 북한 로켓발사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에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와 만나 북핵문제 등 한반도 정세에 관해 논의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북한에 대한 수출입을 금지, 모든 선박의 입출항 금지 등의 대북제재를 1년 연장했다. 일본 정부는 3일 오전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 주재로 열린 내각회의에서 오는 13일로 만료되는 북한에 대한 제재 기간을 1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의 대북 제재 연장은 여덟 번째이며, 노다 내각 들어서는 처음이다. 일본은 2006년 7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독자적인 제재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