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 北도발 대비 新미사일 방어 시스템 구축

일본을 방문 중인 리언 패네타 국방장관은 미국과 일본 양국이 두 번째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일본에 구축하기로 합의했다고 AP통신이 1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통신은 그러나 “미 당국자들은 새로운 방어 시스템이 중국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지역을 방어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구축될 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이미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선박에 대한 조기 경보 레이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패네타 장관은 이날 오전 일본 겐바 고이치로 외무상과 회담을 갖고 “이 지역의 안전보장과 번영을 제공할 것이며 지금이야 말로 미일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양국은 미군 신형수송기 오스프리의 오키나와 배치와 관련해 안전보장대책을 서둘러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한편 고이치로 일본 외상은 이날 회담을 마친 뒤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동중국해의 센카쿠(尖閣)열도가 미·일 안보조약의 적용 대상이라는 데 미국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