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정상 “북핵·미사일 긴밀히 협력”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소 다로 일본 총리는 2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 및 미사일 발사문제에 공동 대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아소 총리는 이날 양자간 첫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 프로세스를 통해 북한 핵을 검증가능한 방법으로 제거하는 동시에 북한의 미사일 문제를 다뤄나가는데 있어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특히, 양 정상은 최근 북한이 위상발사라고 주장하고 있는 ‘광명성 2호’에 대해 “북한이 위성 발사라면서 탄도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북한의 주장을 일축하고 “긴장을 높이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서는 이달 중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방일을 언급하면서 “납치에 관한 이야기는 잘 알고 있다”고 공감의 뜻을 내비쳤다.

또, 두 정상은 또 국제적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경제대국인 미국과 일본이 자국 내는 물론 해외에서 수요를 진작시켜 나가고 보호무역주의를 거부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공감대를 이뤘다.

아소 총리는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기축통화로서 달러화의 신뢰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또,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양 정상은 세계 금융위기 여파로 보호무역주의로의 회귀를 반대하고 개발도상국을 지원하는데 공조키로 합의했다.

또한 아프가니탄과 파기스탄에서의 테러대응책에도 나서기로 했으며 지구온난화대책 등에도 상호 지원키로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이는 미일간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증명하는 것으로 미일 동맹은 동아시아 안전보장의 초석”이라며 “일본은 기후변화 문제에서부터 아프가니스탄 문제에 이르기까지 훌륭한 파트너”라고 일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소 총리도 회담 후 기자 회견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매우 솔직해 내실있는 의견교환이 가능했다”며 “함께 손잡고 나아갈 수 있는 충분히 신뢰할만한 지도자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밝혀 회담에 만족감을 표했다.

일본 언론들도 한 시간여에 걸친 미일정상회담의 성과는 기대 이상의 것이었다는 평가로 미일 정상회담의 결과로 아소 총리의 부진한 지지율이 다소 회복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 언론도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으로 외국 정상을 초청해 회담을 갖기는 아소 총리가 처음으로 양국의 우호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번 미일 정상회담은 지난 주 오바마 대통령이 캐나다를 방문해 스티븐 하퍼 총리와 정상회담 이후 2번째지만, 백악관 집무실에서 이뤄진 첫 번째 회담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