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濠, 對北 미사일 방어망 구축 추진

미국, 일본, 호주 등 3개국은 북한의 핵 야욕에 공동으로 맞서기 위해 탄도 미사일 방어망 구축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호주 일간 오스트레일리안이 23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이 방안에 따라 우선 3개국이 탄도 미사일 연구 작업을 공동으로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호주가 이제 자체 미사일 방어체계를 개발할 수 있게 됐다면서 존 하워드 총리 정부가 3개국이 추진하는 미사일 방어체계에 어느 정도 개입할 것인지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그러나 미국, 일본, 호주가 추진하는 3개국 미사일 방어망 연구 작업이 그전부터 이들 3개국 간의 방위협력관계에 우려를 표시하고 있는 중국을 더욱 자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오는 2013년 취역할 예정인 호주 해군의 새로운 對空 구축함에 SM-3 미사일 장착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그렇게 되면 지구 대기권 밖에서 날아오는 미사일들도 요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탄도 미사일 방어망은 미국과 일본, 호주 사이에서 진행되고 있는 3개국 안보협상의 주된 의제 가운데 하나로 이들 3자간 안보협상은 최근 시작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관련, 브렌던 넬슨 호죽 국방장관은 미사일 방어망에 대한 기본적인 협약이 지난 달 3개국 사이에서 합의됐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언급하기를 거부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