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協 남북한 화가 교류전 추진

한국미술협회가 광복 60주년을 기념해 남북한 화가 교류전을 추진 중이다.

미술협회는 지난해 12월과 이달 중국에서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민주화해협의회 등과 2차례 만나 작가 교류전 추진 방안을 논의했고, 25일 하철경 이사장 등 4명이 평양을 방문해 북측과 3차 회동한다고 14일 밝혔다.

미협은 평양에서 전시하는 남측 작가 규모는 100여명, 서울에서 소개되는 북측 작가 규모는 10명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교류전은 6.15 남북 공동선언을 기념해 북한 화가들이 한국을 찾고 8.15 즈음에는 남측 화가들이 북한을 찾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미협 관계자는 “남북교류전은 그동안 꾸준히 추진해왔으나 이번에는 북측의 반응이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