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6자회담 전 영변핵시설 냉각탑 폭파’ 합의”

북핵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은 20일 “미국과 북한은 북핵 6자회담의 빠른 진행을 위해 영변핵시설 냉각탑 해체를 6자회담 재개 이전에 실시키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 중인 김 본부장은 이날 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냉각탑 폭파는 북핵 폐기단계의 첫 단계로 폐기단계를 서둘러 진행해서 6자회담의 추동력을 얻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핵 신고서 제출 시기와 관련, “북한이 5월말을 전후해서 중국에 핵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핵 신고서가 제출되면 각 국이 이를 회람하게 되고, 이와 연계해서 미국 측의 의무사항인 테러지원국 해제 등이 있을 것이며, 그 다음에 영변핵시설의 냉각탑을 폭파·해체하고 6자회담이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힐 차관보는 19일 “앞으로 수주에 걸쳐 빠르게 (일이) 진척될 것”이라면서 “언제라고 구체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지만 북한의 핵 신고가 이뤄질 시점에 도달하고 있다”고 말해 북핵 신고 문제가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음을 시사했다.

또한 북한은 이달 초 방북했던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을 통해 이미 핵 프로그램 신고명세를 미국 측에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본부장은 “(3자 회동에서) 미국은 북한이 제출할 신고서 내용과 보충자료 검토내용을 상세히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 본부장은 “핵 프로그램 신고내용과 신고보충 서류 내용에 대해선 검토가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면서, 북한이 미국에 건넨 신고 명세와 관련, “북한이 미국에 신고내용을 서면으로 제출한 것은 아니고 성김 한국과장 방문 때 구두로 설명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 측으로부터 넘겨받은 1만8천800여 쪽의 자료에 대한 검토를 1∼2주 내에 마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부연했다.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삭제 시기와 관련, 김 본부장은 “미국 측은 꼭 집어서 언제 테러지원국 지정을 해제할지 날짜를 지정하지는 못했다”면서 “상황적으로 조만간 북한의 핵 신고가 완료되는 시점에 맞춰서 상응적 조치로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북한의 핵 신고 내용에 대한 검증 주체와 대상, 방법, 비용분담, 기술적 사항은 6자회담에서 결정될 것”이라며 “검증은 앞으로 12개월 이상 걸릴 것이며, 신고서가 완전하고 정확한지는 검증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대북에너지 지원 문제와 관련, 김 본부장은 “북한에 제공키로 한 중유 100만t 가운데 지금까지 31만t이 전달됐으며 아직 69만t이 남았다”면서 “개념적 계획으로는 올해 말까지 중유 100만t에 상응하는 중유 또는 물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북·일 관계 개선과 관련, 김 본부장은 “양자간의 문제만이 아니며 북한이 어느 정도 성의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