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28일 베이징서 6자회담 수석대표 접촉

미국과 북한 양국 정부는 오는 28일 베이징(北京)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김계관 외무성 부상간에 접촉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의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을 포함한 3자 회동의 형식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미.북 양국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이들 3자는 지난달 31일 베이징에서 극비 회동을 갖고 6자회담 재개 합의를 발표한 바 있으나 회담 재개의 형식과 일정 등의 조정에 난항을 겪자 베이징에서 다시 만나 최종적인 합의를 목표로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신문은 말했다.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미.북 양국은 워싱턴의 국무부와 뉴욕 북한 유엔대표부의 채널을 통해, 6자회담의 재개를 위한 협의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함에 따라 수석대표간 베이징 회동이 이뤄지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힐 차관보는 27일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일본의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26일부터 3일간 중국을 방문하지만, 28일의 3자 회동에는 끼지 못하고 미.중 양국과 개별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은 김계관 부상과의 접촉을 시도할 것으로 보이지만, 핵실험 문제와 함께 납치 문제를 우선적으로 거론할 것으로 보이는 일본에 대해 북한의 반발이 커 접촉이 성사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