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2차 대화 종료…UEP 문턱 넘지 못 해

6자회담 재개 사전조치 중 하나인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에 대한 의견차를 좁히지 못한 채 이틀 간에 걸친(24~25일) 2차 미북 고위급 대화가 종료됐다.


미북은 이번 회담에서 북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비핵화 사전조치 이행 문제를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식량 지원문제도 의제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 대표단장인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회담을 마친 직후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련의 커다란 전진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1차 대화 때 합의한 데에 따라 조미(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신뢰구축 조치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고 밝힌 뒤 “아직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한 문제도 있으며, 그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검토하고 다시 만나 풀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연말 이전 가능한 이른 시간내에 다시 대화를 가질 것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시간 미측 대표단장인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제네바 주재 미국대표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매우 유용한 회담이었다”며 “북한 대표단과 매우 긍정적이고 전반적으로 건설적인 대화를 가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양측의 지속된 노력으로 6자회담 재개를 논의하는 정식 협상을 시작하기 위한 합리적인 토대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며 “시간과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한은 ‘전진’, 미국은 ‘건설적’이라고 이번 대화를 평가했지만 온도차가 커보인다.


북측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복귀나 대량살상무기(WMD) 모라토리엄 선언 등에 대해서는 한미 입장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정작 핵심사안인 UEP문제에 대한 견해차를 좁히지 못한 영향으로 보인다.


빅토리아 눌런드 미 국무부 대변인도 이에 대해 “이번 대화에서는 모든 이슈가 다뤄졌고, ‘건설적’이었다”면서도 “일부 의견차를 좁혔으나 아직 중요한 이슈는 (미해결 상태로) 남았다”고 말했다.


미북은 이후 ‘뉴욕채널'(뉴욕 주재 북한대표부)를 통해 향후 대화 일정과 의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