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핵확산금지 이행하라”

일본 나가사키(長崎)시 이토 잇초(伊藤一長) 시장은 9일 원폭 투하 61년을 맞아 발표한 ’평화선언’에서 미국과 북한, 파키스탄, 이스라엘, 이란, 인도 등 6개국을 핵 보유국 및 의심국으로 지목하고 핵 확산금지를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이토 시장은 이날 평화공원 ’원폭희생자 위령평화기념식’에서 “핵 확산금지체제가 붕괴의 위기에 처했다”며 6개국은 “피폭자를 비롯해 평화를 염원하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겸허히 귀를 기울여 핵 군축과 확산금지에 성실히 대처하라”고 호소했다.

또 핵무기 제조에 관여하고 있는 과학자들을 향해 “인류 전체의 운명에 스스로의 책임을 자각하고 개발을 거부하라”고 요구했다.

일본 정부에 대해서는 ’비핵 3원칙’의 법제화를 요청하고 동북아시아 비핵지대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기념사에서 “비핵 3원칙을 견지하고 핵무기개발 폐기와 항구평화의 실현을 위해 국제사회에서 선두에 서 나가겠다”고 다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