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핵포기 초기단계 조치 합의 각서”

미국과 북한은 지난달 베를린에서 개최된 6자회담 양국 수석대표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초기단계의 조치에 대체로 합의하고 각서에 서명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이 8일 보도했다.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간에 서명된 각서는 수주내에 북한이 영변 원자로의 정지 등을 이행하고, 그 대가로 대북 에너지 및 인도적 지원을 동시 개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신문이 양국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미.북 양국이 6자회담의 틀속에서 문서를 교환하기는 처음으로, 8일부터 베이징(北京)에서 재개되는 6자회담에서는 이러한 합의를 바탕으로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신문에 따르면, 각서에는 북한이 영변의 흑연감속로(5㎿)를 정지하고, 2002년 12월에 추방됐던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관의 현장 복귀에 응하며, 대신 미국은 에너지.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그러나 지원의 양과 종류 등 세부 사항은 언급하지않고 있어 6자회담에서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부상은 이달초 북한을 방문한 2명의 전 미 정부 당국자들에게 경수로 완성 때까지 연간 50만t 이상의 중유나 그에 상당하는 전력 공급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인도적 지원 문제에 관해서는 한국 정부가 작년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중단된 쌀 및 비료 지원 재개를 검토하고 있으나 북한은 더 많은 지원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고 아사히는 지적했다.

또한 각서에는 원자로 정지와 지원 개시의 시한이 똑같이 설정돼 있다.

이와 관련, 힐 차관보는 지난 6일 도쿄에서 있은 기자회견에서 초기단계 조치의 이행 시기를 ‘수주간(single-digit weeks)’안에 이행할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또 중국도 “2개월을 목표로 공동성명의 초기단계 초치를 실행하고 싶다”고 말해 이행 시기를 60일 전후로 잡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