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추후 2차례 양자회담 개최 합의”

미국과 북한은 북한이 다자회담에 복귀하기 전에 두 차례의 공식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미국의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가 3일 보도했다.

잡지는 미북협상에 밝은 미국 관리의 말을 인용해 “이같은 합의는 최근 미국을 방문한 리근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과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성 김 대북특사간의 협상에서 이뤄졌다”고 전했다.

잡지에 따르면 미국측은 이번 협상에서 ▲북한의 다자회담 복귀 전 2차례 양자회담 개최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시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면담 허용 ▲2005년 9·19 공동선언 준수 및 조속한 핵프로그램 포기, 핵무기 비확산조약(NPT) 체제 복귀 등 3가지 조건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양자회담의 결과가 잘 됐을 때 다자회담에 복귀하겠다’는 종전의 입장과 달리 다자회담 복귀 전 2차례 양자회담 개최에 동의했고, 보즈워스 대표의 협상 상대를 강석주 제1부상으로 격상하는데도 별다른 이견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잡지는 설명했다.

그러나 ‘조속한 핵프로그램 포기 및 NPT’와 관련해서는 ‘한반도 비핵화 구상’이라는 토대 위에서 회담을 재개하고 싶다며 반대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이런 입장은 자신들 뿐 아니라 남한의 핵무기 존재 여부에 대해서도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는 종전의 입장을 고수한 셈이다.

이와 관련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미국을 초청한 지가 꽤 됐기에 미측이 입장을 정해야 할 것”이라며 “가장 최근에 들은 얘기는 미측이 조만간 입장을 정할 것 같다는 내용”이라고만 밝혔다.

한편, 일본 산케이 신문은 미·일 외교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북한이 미국에 대해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과 함께 미국 상·하원 의원단의 북한 방문도 타진했다”고 4일 보도했다.

미국측은 이에 대해 북한의 핵 관련 시설 공개를 방북 조건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북한이 이런 제의를 한 것은 미북간 고위급 대화를 위한 협상이 잘 이뤄지지 않더라도 의원단과의 접촉을 통해 미북간 직접 대화의 실마리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미국 정부 내에서는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에 대한 신중론도 적지 않아, 미북 간 물밑접촉이 난항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