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원자로 중단-BDA 해결 협의’ 의견접근”

미·북이 다음달 초 열릴 것으로 보이는 차기 6자회담에서 논의하기로 한 9.19공동성명의 초기단계 이행조치의 윤곽이 드러났다고 국내 한 신문이 전했다. 그 동안 초기단계 이행에 대해 미·북이 다음 6자회담에서 논의하는데 상당한 교감이 이뤄졌다는 것은 공개된 바 있다.

북한은 핵폐기 초기 단계 조치로 영변의 5MW 원자로를 비롯한 핵 활동을 중단하고, 국제원자력기구가 이를 현장 감시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조선일보가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서울과 베이징의 유력한 외교소식통들은 이날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베를린 회담에서 크리스토퍼 힐(Hill) 미 국무부 차관보에게 원자로 가동 중단 등과 함께 IAEA 요원의 감시를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북한은 대신 경제•에너지 지원과 함께 북한 자금 2400만 달러가 입금된 채로 동결돼 있는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에 성의를 보여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말했다.

신문은 이에 따라 이달 중 개최될 미·북 BDA회담에서 미국이 ‘금융제재 완화’ 조건을 북과 협의하고, 다음달 초로 예상되는 차기 6자회담에서 초기 조치가 최종 합의되면 북핵시설 가동 중단→IAEA 감시 단계를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한 신문은 IAEA의 조사는 사찰(inspection)이 아니라 감시(monitoring)란 용어를 쓰기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초기 조치 이행이 시작되면 현재의 정전(停戰) 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을 요구, 미국으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냈다고 다른 소식통이 전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