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싱가포르서 이틀간 ‘1.5트랙’ 대화

미국 전직 고위 관료 및 학계 전문가들과 북한 외무성 관리들이 18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접촉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양측 접촉은 지난해 5월 몽골에서의 북·미 간 ‘트랙 2′(민간) 접촉 이후 8개월 만이다.


이번 접촉에 미국 측에서는 리언 시걸 미국 사회과학원 동북아안보협력 프로젝트 국장과 스티븐 보즈워스 전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조지프 디트라니 전 국가정보국(DNI) 국가비확산센터 소장, 토니 남궁 전 UC버클리 한국학연구소 부소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측에서는 6자회담 수석대표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국장, 장일훈 주유엔대표부 차석대사 등이 참석했다.


시걸 국장은 이날 북측과의 접촉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접촉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다룰 것”이라며 “서로의 기류를 파악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또한 북측과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 사건 논의와 관련해선 “그 문제에 대해서는 그렇게 많이 들어갈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북한 김정은의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 제작사인 소니 해킹 사건을 북한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접촉은 북한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조건으로 핵실험을 임시 중단할 것을 제안하고 미국이 이를 공식으로 거부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19일까지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다.


북한 외무성 현직 관리들과 과거 미국 측 대북 협상을 담당했던 관료 출신들이 참여한다는 점에서 ‘트랙 1.5′(반관반민) 형태의 접촉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이번 접촉은 2013년 9월 영국 런던 접촉을 주선한 시걸 국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