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비공식 접촉서 北 미사일 발사 계획 고수”

미국과 북한이 독일에서 비공식 접촉을 가졌지만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계획을 굽히지 않았다고 일본의 한 방송이 2일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미국과 북한의 만남은 독일 동부의 한 도시에서 미국의 싱크탱크인 아스펜 연구소가 주최한 세미나에서 비공식으로 이뤄졌다. 북한은 리근 외무성 북미국장, 미국에서는 토머스 전 국무차관이 참석했다. 



방송은 이번 비공식 접촉에 대해 “지난달 31일부터 이틀에 걸쳐 진행됐으며 양측은 북한의 핵 문제와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보이는 인공위성 발사 계획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서는 양측이 기자단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방송은 세미나에 참석했던 독일의 한 연구자는 “북한이 발사를 중단할 것이라는 징후는 없었다”면서 “북한에서 중요한 결정을 할 인물은 최고지도자 외에는 없는 만큼 변화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의 싱크탱크인 아스펜 연구소의 베를린 지부장 찰스 킹 멀로리는 ‘트랙 2’로 불리는 북미 간 비공식 대화가 지난 주말에 열렸다고 밝혔다. 아스펜 연구소는 작년에도 독일에서 북한과 미국 간 만남을 주선했다. 당시 접촉에도 미국의 전직 관리들이 참석했지만 미국 정부는 공식적으로 어떤 관여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