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북핵검증체제’ 이견…11일 이전 추가회동할 듯”

북핵 검증체제를 두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미국과 북한이 오는 11일 테러지원국 해제 시한 이전에 당국자 간 추가회동을 통해 거리 좁히기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특히 검증체제와 관련된 쟁점인 샘플채취와 불시방문에 대한 양측의 입장이 좁혀지지 않을 경우 테러지원국 해제 선언을 시한 이후로 연기할 방침을 시사하고 있다.

6자회담과 비핵화실무그룹회의 의장국인 중국은 미국과 북한 간 협의에서 쟁점에 대한 이견조율이 안될 경우 11일 이전에 실무그룹회의를 개최하는데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정부 소식통이 3일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미 정부가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삭제하는 절차상 시한(8월11일)을 지키기 위해 북한과의 협의에 주력하고 있으나 쟁점에 대한 양측의 입장이 쉽게 좁혀지지 않고 있다”면서 “베이징에서 진행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협상특사와 리 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 간 협의이후 양측이 추가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뉴욕 채널을 통해 양측이 쟁점에 대한 협의를 벌여 접점이 있을 경우 핵심당국자들이 추가회동한 뒤 그 결과를 중국에 통보하면 비핵화실무회의를 개최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2일 귀국길에 오른 성 김 미 특사는 베이징 협의에 대한 진전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일반적인 논의가 있었으며 본래 검증방식을 협상하기 위해 온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추가 회담 가능성 여부에 대해서도 응답하지 않았다.

지난달 12일 종료된 북핵 6자회담에서 참가국들은 검증체계 정립과 관련 현장방문과 자료제공, 기술자 면담 등 3개 원칙에 합의했으나 정확한 검증을 위해서는 ‘불시 방문’이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었다. 실제 이를 두고 미국과 북한은 그동안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중국은 오는 8일 개막하는 베이징 올림픽이 부담스럽더라도 미북간 협의를 통해 핵 검증체제와 관련된 뚜렷한 합의가 나올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경우 베이징이나 제3의 장소에서 비핵화실무회의를 열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북한과 미국이 조만간 당국자 간 추가회동을 갖고 검증방식에 대한 이견차를 좁히지 못한다면 비핵화실무회의를 비롯해 북핵 6자회담이 다시금 공전상태에 놓일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