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접촉 성과 없는듯…美 실망감 표현

미국 뉴욕과 샌디에이고를 오가며 진행되고 있는 미국과 북한간 실무 접촉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언 켈리 미 국무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성 김 특사의 뉴욕 회의 참석 여부는 결정이 나지 않았다”면서 추가 미북 접촉이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어 “성 김 특사가 오늘 저녁 워싱턴으로 돌아온다”면서 “아마도 내일쯤이면 그로부터 결과를 전해들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초 성 김 특사는 30일 뉴욕에서 열리는 북한 문제 토론회에 참석해 북한 리 근 외무성 미국 국장과 추가 접촉을 가질 것으로 예상됐었다. 두 사람은 앞서 지난 24일 뉴욕에서 양자 회동을 가졌고, 26, 27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동북아협력대화(NEACD)에도 함께 참석했다.

그러나 미국이 뉴욕 토론회가 열리기 직전에 성 김 특사의 뉴욕 방문 입장을 확정하지 않으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 정부 당국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북 접촉 결과)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진전이 있었다고 말할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고 말하며, 미북 접촉 결과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북한이 이번 실무접촉에서 6자회담 복귀에 대한 명쾌한 약속을 내놓기보다는 미국에 대해 일방적으로 요구조건만을 되풀이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이 북한의 이 같은 태도에 반발해 강경한 입장을 보이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그렇지만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을 통한 미북대화 성사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북한 입장에서 어렵게 성사된 이번 양자 접촉 기회를 그냥 날려버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30일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가 주최하는 ‘트랙 2외교(비공식 외교)’ 회의에서 미북접촉 가능성이 있어 양국의 접촉 결과가 이번 주말이 지나서야 윤곽을 드러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미국도 미북 대화의 의제와 형식 등에 대한 논의가 뒤따라야 북핵 협상이 진전을 보이는만큼 이번 실무접촉을 통해 가능한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려고 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내달 2일까지인 리 국장의 미 체류 일정 동안 추가적인 미북 접촉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렸던 동북아협력대화에 러시아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석했던 톨로라야 러시아과학원 한국연구소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측이 이번 접촉에서 북한과 적극적으로 협상하려는 의지를 보였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시간을 가지고 기다려보자(wait and see)’는 태도였다”고 설명했다.